수원의 골목과 골목사이, 사람과 사람사이를 잇는 그물코입니다.
2012년 남수동을 시작으로 여러 골목에 무수한 발자국을 남기며 진솔하게 살아온 사람들의 이야기를 알알이 엮었습니다.
흩어져있는 숨은 이야기를 찾아내어 이웃과 이웃, 세대와 세대의 ‘사이’를 맺어주려 합니다.